국내 유력한 버거 브랜드들

국내에 버거를 판매하는 브랜드들이다.

최근에는 건강을 위해서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고 지방과 단백질의 배합과 비율을 철저히 관리하는 키토제닉도 유행하고 있기 때문에 버거류를 찾는 사람이 줄었찌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내에는 아직도 많은 버거 프렌차이즈가 있다.

✔ 맥도날드

✔ 롯데리아

✔ 버거킹

✔ KFC

✔ 맘스터치

✔ 노브랜드버거

✔ 서브웨이

✔ 쉐이크쉑

✔ 에그슬럿

✔ 이삭버거

✔ 고든램지버거

✔ 브루클린더버거조인트

버거류는 디지털마케팅을 하지 않는다.

즉 온라인 광고를 거의 운영하지 않는다. 그럴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신제품(신 메뉴)이 출시되고 난 후에 홍보를 위해서 일시적으로 하는 경우가 있지만 버거와 같은 패스트푸는 목표에 대한 성과측정이 매우 어렵고 좋은 KPI를 잡기도 어려우며 잡더라도 늘 낮은 성과 때문에 잘 하지 않는다.

패스트푸드의 여러가지 본질적인 특징이 온라인광고와 맞지 않기 때문인데

우선 버거류는 온라인 광고를 진행해도 전환을 연결하기 어렵다. 주문을 전환으로 만드는 것이 일반적인데 주문을 하려면 앱이어야 하고 앱의 경우 각 버거 회사의 앱을 설치해야 하는 문제가 있다. 앱을 설치해서 구매하는 할인을 해주거나 하는 것을 생각해 볼 수 있지만 잘 되지 않는다.

약간 할인 금액을 위해서 버거 회사의 앱을 설치하고 그 앱을 통해서 구매를 하는 번거로움을 잘 하지 않기 때문이다.

버거는 어쨌거나 여전히 불특정 다수에게 브랜드 이미지를 알리는 브로드타게팅, 브랜드마케팅이 유효하다.

버그의 시장 점유에 영향을 주는 요인들

역시 브랜드파워이며 그 다음은 가격, 유행이다.

맥도날드와 롯데리아는 가격대가 높지 않다는 생각이 소비자에게 잘 심어저 였다.

유행으로만 보면 최근에 가장 핫한 브랜드는 에그슬럿이라고 한다. 하지만 정확한 근거 데이터는 없다. 어쨌든 최근 2030 MZ세대의 입에 가장 많이 오르내리는 것은 에그슬럿이고 그 다음은 여전히 중고급화 전략이 먹혀든 쉐이크쉑이다.

가장 많이 팔리는 버거 브랜드?

가장 많이 팔리는 것은 역시 맥도날드이다.

2030은 맥도날드이고 4050은 롯데리아이다.

맥도날드가 롯데리아보다 더 많이 팔리는 이유는 주 고객층의 연령대 문제이다.

4050은 만약 버거를 먹는다면 어릴 때 부터 접해온 익숙한 토종 브랜드인 롯데리아를 선호하지만 건강문제로 버거와 같은 간강 관리에 문제가 될 수 있는 식품을 많이 먹지 않는다.

주머니 사정이 넉넉하지 않은 2030은 잘 알려진 외래 브랜드인 맥도날드 선호도가 높다. 사실 선호도가 있다는 것 보다는 습관적으로 가장 저렴하고 빨리 먹을 수 있는 패스트푸드로 맥도날드를 떠올리고 무의식적으로 선택하는 것이다.

버거를 온라인으로 마케팅을 하려면?

버거 브랜드에 구독형 상품이 있다고 가정한다면 그 상품은 디지털마케팅이 가능하다.

구독형 상품에 대한 광고는 리마케팅광고가 효과가 매우 크다는 것은 증명이 되었고 구독형 광고는 지속적으로 수입이 들어온다는 것을 볼 때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에게는 매력적인 비즈니스다. 하지만 아직 제대로 성공한 사례는 없다.

배송 문제와 질리지 않고 먹을 수 있는 메뉴개발, 채식과 건강식 메뉴 등의 문제가 있으며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가격을 올려 비용을 충당해야 하는데 패스트푸드는 가격이 싸기 때문에 부담 없이 먹을 수 있고 그래서 판매가 많이 된다는 점과 정면으로 충돌된다.

Author: G해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